유튜브 뮤직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유튜브의 플랫폼 파워 덕분에 성장세가 더 힘이 강해졌다는 게 중론.

닐슨에서 최근 공표한 인포그래픽을 보자.
최근 1년 동안의 추이를 보면, 작년 5월 순이용자수가 15만명 남짓이었는데 2.3배 증가했다. 특히 사용시간은 같은 기간에 3.5배나 늘어나 그만큼 서비스 충성도가 높아진 것으로 해석된다.

유튜브 생태계의 확장이란 닐슨의 해석에 공감이 간다.
유튜브 프리미엄의 구독을 연계해서, 2030세대 중심으로 이용규모가 크게 증대하는 등 결국 유튜브 플랫폼 기반의 위력 덕분에 혜택을 본 것이라는 풀이가 가능하다.

'유튜브 덕분'이라는 대목을 좀 더 체감할 수 있는 자료도 있다.
아래 인포그래픽을 보자.

2019년에 제작된 인포그래픽인데, 유튜브를 동일한 음악 스트리밍 사업자로 묶는게 다소 어색한 점도 있지만 상당한 이용자들의 음악 스트리밍 이용이 유튜브를 통해 이뤄지는 것도 사실이다. 이용자 기반이 월등한 차이를 보인다.

다만, 국내에선 유튜브 뮤직이 유튜브 프리미엄을 통해 유료로만 제공되고 있다. 그래서 광고를 안보고 백그라운드 재생도 이용하기 위해 유튜브 프리미엄을 유료 가입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유튜브뮤직을 이용하게 된다.  

또 하나. 이렇게 유튜브 기반으로 성장한 유튜브 뮤직 서비스에서 유난히 젊은 층의 충성도가 높은 것이 무척 흥미롭다.(물론, 당연한 현상일 수도...)

유튜브의 경우, 연령대별로 고른 이용분포를 보인다. 이에 반해 유튜브 뮤직의 경우 20대와  30대의 비중이 매우 높다. 특히 20대의 경우 39%로 압도적이다.

이용자들의 평가를 보면, 음악 스트리밍 전용서비스들 사이에서 유튜브 뮤직서비스는 상대적으로 불편하다는 지적이 많다. 국내 음원이 적은 편이고, 가사 지원도 제대로 안될 때가 많으며 앨범이나 가수의 정보도 빈약한 등 개선점이 많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튜브 플랫폼 자체의 이용기반이 워낙 넓고 공고하다보니 자연스럽게 뮤직서비스로의 유입이 꾸준히 늘고 있는 것으로 이해된다. 결과적으로 유튜브가 단순히 동영상 플랫폼에 그치지 않고, 강력한 이용자 접점을 기반으로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되면서 콘텐츠 생태계가 구축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