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들의 유튜브 진출기

CEO 브랜드를 말할 때 대표적으로 떠오르는 사람은 애플의 창업자였던 스티브잡스다. 요즘 가장 유명한 CEO를 꼽자면 엘론 머스크를 꼽을 수 있다. 모두 자신이 직접 회사의 브랜드가 되어 기업 가치를 올린 사람들이다. 진취적인 비전으로 미래를 제시하여 회사의 가치를 키웠다.

우리나라의 PI(President Identity)마케팅도 변화하고 있다. 물론 트위터가 오픈되었을 때부터 SNS를 적극적으로 이용해 소통하려는 CEO들의 모습은 종종 보였었다. 하지만, 짧은 글이나 정돈된 이미지는 아무래도 ‘나와는 조금 다른 사람’ 같은 느낌을 주었다.

반면 유튜브가 등장하며 이제는 CEO들도 좀 더 입체적인 모습으로 등장하기 시작했다. 일상속 모습이 담긴 CEO의 영상은 사람들에게 기업 자체를 친근하게 여기거나 신뢰하게 만들어준다.

대표적인 케이스가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다.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과 아이들의 생활을 보여준 그는 회사에 대한 애정과 브랜드에 대한 자부심을 함께 보여준다. 이마트에서 직접 장을 보고, 제품을 시식하는 스스로 힘있는 인플루언서 마케터가 되고 있다. 얼마 전에는 이마트LIVE 채널에 직접 YJ로그 코너를 만들어 좋은 제품을 찾아다니며 진솔한 모습을 보여줬다. 배추밭에서 직접 배추를 따고, 요리를 한 영상은 며칠 사이에 100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고, 더불어 전년 대비 배추 매출이 20%나 성장했다고 한다.

정용진 부회장 영상

자신의 회사와 제품에 대한 자부심은 그 자체로 신뢰성을 키워준다. 오뚜기 함태호 회장은 딸 함연지 씨의 유튜브에 나와 오뚜기 제품에 대한 애정을 마음껏 표현했다. 그 영상을 본 사람이라면 ‘회장이 저렇게 자부심 갖고 맛있다고 이야기하니 정말 맛있겠구나’라는 생각이 자연스럽게 들 것이다.

이렇게 CEO 자체가 가장 강력한 인플루언서가 되어 마케팅을 하는 사례 외에도, CEO의 전문성을 활용한 영상들도 인기를 끌고 있다.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은 현대카드DIVE 채널을 통해 브랜딩 실전 특강을 선보였다.
미래에셋은 자체 유튜브 채널인 미래에셋 스마트머니를 통해 박현주 회장의 투자미팅 콘텐츠를 선보였다. 주식 광풍인 현재 최고의 투자전략가인 박현주 회장이 자신만의 인사이트를 자사 애널리스트들과 토론하는 영상은 전문적인 내용임에도 많은 관심을 끌었다.

박현주 회장 영상

이렇듯 최고 전문가의 노하우를 유튜브 동영상으로 무료로 보며, 고객들은 자연스럽게 자신이 받은 혜택을 ‘브랜드에 대한 신뢰’로 되돌려준다.

온라인으로 연결된 시대에는 고객과의 거리가 오히려 더욱 좁혀지게 되었다. 그러다보니 소통의 역량이 더욱 중요하게 되었다. 그런 의미에서 CEO가 직접 소통하는 콘텐츠들은 앞으로 계속 확장될 것으로 보인다.

[ 요즘 인기, 이 콘텐츠! ]

수능 끝난 학생들이 ‘연어’노래 가수를 만났을 때

ODG는 아동복 브랜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이다. 콘텐츠 기획과 제작에 공을 많이 들이는 차별적 운영을 하고 있다. 특히 다양한 상황 설정을 통해 각 세대별 생각의 차이를 전달하는이끌어내는 영상으로 많은 이들에게 공감을 얻고 인기를 얻었다.

이 영상은 수능을 끝낸 고3 학생들이 노래방 스타일의 연출을 한 스튜디오에서 ‘어떤 아저씨’를 만나면서 시작된다. 아저씨는 자신을 '옛날에 가수, 현재는 강태공'이라 소개하고 학생들의 고민을 들어준다.

따뜻한 눈빛의 아저씨에게 학생들은 자신의 고민을 솔직하게 터놓는다. 그리고 아저씨가 불러주는 노래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을 듣는다. 가사 하나하나가 자신의 상황처럼 느껴지며 왠지 힘을 얻게 되는 것은  영상 속의 학생들 뿐만이 아닐 것이다.

그 언제서부터인가 걸어 걸어 걸어오는 이 길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이 가야만 하는지

여러 갈래 길 중 만약에 이 길이 내가 걸어가고 있는
돌아서 갈 수밖에 없는 꼬부라진 길 일지라도
딱딱해지는 발바닥 걸어 걸어 걸어 가다보면
저 넓은 꽃밭에 누워서 난 쉴 수 있겠지

여러 갈래 길 중 만약에 이 길이 내가 걸어가고 있는
막막한 어둠으로 별빛조차 없는 길 일지라도
포기할 순 없는거야 걸어 걸어 걸어 가다보면
뜨겁게 날 위해 부서진 햇살을 보겠지

-강산에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 가사 중

[ 요즘 인기, 이 콘텐츠! ]

치명적인 귀여움에 치일 수밖에 없음

올해 초 갑자기 뜬 영상이 있다. 2살 아기가 나와서 동요를 부르는데, 그 귀여움에 전세계 사람들이 열광했다. 고양이 동요를 부르는 무라타 노노카는 일본 동요대회에서 은상을 탔는데, 그 영상이 유튜브에서 인기를 얻었다. 열흘 사이 800만 회의 조회수를 기록한 영상은 이 꼬마를 단숨에 세계적 스타로 만들어 버렸다.

유튜브 알고리듬은 한국 유튜브에 노노카의 영상을 띄웠고, 다양한 번역 영상과 리뷰 영상, 커버영상에 단독 인터뷰까지 진행되었다. 열성적인 반응에 맞춰 현재는  노노카유튜브  채널이 생긴 상태다. 노노카는 한국팬들의 성원에 맞춰 현재 한국 노래도 익히고 있다고! 이제 콘텐츠의 확산도,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면 바로 전 세계적으로 확장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