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Tube 쇼츠(Shorts)가 월간 이용자수가 15억 명에 달한다고 회사측이 최근 밝혔습니다. 이는 틱톡과 거의 비슷한 수준인데요. 이제 틱톡에게 제대로 된 경쟁자가 생기는 걸까요? 최근 Mashable은 유튜브 관계자를 인터뷰한 기사를, 월스트리트저널은 쇼츠의 성장비결에 대한 팟캐스트를 게시했습니다. 두 글을 토대로 현황과 전망을 메모했습니다.

YouTube Shorts says it has 1.5 billion monthly users. Those are TikTok-like numbers.
Does TikTok finally have a legit competitor?
How YouTube Shorts Became TikTok’s Biggest Rival | Tech News Briefing Podcast | WSJ
Short-form videos have become the latest big battleground for social-media platforms. TikTok is the most popular, but hot on its heels is Google’s rival serv...

1. 유튜브 쇼츠 현황

2021년 3월 미국에서 먼저 선보였고 7월에 전세계에 출시가 됐습니다. 글로벌 서비스로서는 이제 1년 가량 된 셈이죠. 닐 모한 유튜브 CPO(최고상품책임자)는 "쇼츠가 인기를 끌면서 현재 매달 15억 명 이상의 로그인 사용자를 확보했다"면서 "Shorts는 아직 초기 단계이지만 YouTube 경험에서 없어서는 안 될 부분이 되고 있다"고 밝혔네요.

2. 틱톡 현황은?

현재 Tiktok의 월간순방문자수는 14억~15억명 안팎으로 추정됩니다. (아래 그래프에 추이가 보이는데요. 2021년 9월 10억명을 돌파한 틱톡은 2022년 Q1 현재 13억9,800만명 정도였고, 올해 말쯤엔 18억명으로 예상된다고 하네요)

(Sources: App Annie, CNBC, Company data)

3. 유튜브 쇼츠의 성장 비결은?

1) 유튜브 기반의 혜택 : 수십억명이 드나들며 붐비는 유튜브 기반의 덕을 톡톡히 본 것은 당연하겠습니다. 하지만 인스타그램(이젠 페이스북도 도입한) 릴스(Reels)와 비교해볼 때 단지 그것만으로 쇼츠가 성장했다고 설명하는 건 게을러 보입니다.

2) 인도가 1차 성장의 근간 : 중국과 갈등중인 인도가 작년에 열풍이 거세던 틱톡을 아예 금지시키면서 공백이 생겼고, 유튜브 쇼츠가 이걸 뚫고 들어가면서 성장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WSJ의) 분석이 와 닿습니다.

3) 미국내 중장년층에 인기 : 유튜브 사용 습관이 몸에 밴 미국 이용자 층 가운데 틱톡 앱을 굳이 추가로 깔기보다는 유튜브 쇼츠 사용으로 쉽게 연결된 중장년층 이용자 규모가 제법 된다고 합니다. 유튜브 측이 광고마케팅도 열심히 했다고 하네요. 요즘은 미국내 젊은 층을 공략하기 위해 애쓰는 중이라 합니다.

4) 기타 : 이외에도 유튜브가 쇼츠를 적극 프로모션하면서 크리에이터들이 쇼츠용 콘텐츠 제작을 당연시하는 문화가 생긴 것도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됐다 합니다. 유튜브 채널에서 쇼츠를 정기적으로 만들 경우, 채널내 영상 조회수가 전체적으로 크게 성장한 사례는 흔하게 목격되고 있습니다. 닐 모한은 "크리에이터들이 다중 포맷을 어떻게 사용하는지를 보면, 정말 혁신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설명합니다. 이 부분은 최근 유튜브가 펴낸 'Culture & Trends Report 2022'에서도 잘 드러나는 새로운 트렌드로 읽힙니다.

4. 전망


서비스 양식 및 경쟁력의 변화

틱톡은 짧은 영상 소비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대표주자입니다. 무엇보다 강점은 추천 알고리듬의 차별성입니다. 기존 소셜미디어에서 지인기반 등 알려진 특성을 토대로 추천 알고리듬이 짜여졌다면 틱톡은 사전 정보는 전혀 필요없이 이용자 소비패턴을 학습해 계속 추천해 나가면서 서비스 만족도를 높여간 것이죠. 즉 상호작용성을 우선하는 알고리듬이 위력을 발휘했습니다. Reels를 런칭했지만 고전하던 페이스북이 틱톡 알고리듬을 도입하기로 할 정도죠. 이와 관련해선 최근 강정수박사님이 분석한 글도 있으니 참고하시죠.

페이스북의 틱톡화: 배경과 효과 분석
틱톡은 소셜미디어 피드 구성의 새로운 방법론을 제시했습니다. 틱톡 이전의 소셜 미디어에서는 이용자 개인의 친구 관계(social graph)가 해당 이용자의 피드를 구성하는 가장 큰 결정변수입니다. 틱톡은 피드 구조를 이용자 개인과 틱톡 AI사이의 상호작용으로 대체했습니다. 유출된 페이스북 내부문서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틱톡의 추천 방식을 전면 수용하여 (뉴스) 피드의 구성 방식에 변화를 준비하고

틱톡은 영상 길이 제한을 넓혀가고 있습니다. 2021년 7월에는 최대 3분까지로, 2022년 3월엔 최대 10분까지로 영상 길이를 늘일 수 있게 한 것이죠. 다양한 영상 수요를 모두 아울러 가겠다는 전략적 행보로 읽히는데요. 물론, 이에 대해 '짧은 영상을 다수 노출하면서 소비패턴을 학습해서 만들어졌던' 기존 추천 알고리듬의 강점을 희석시키는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기도 합니다. 반대로 롱폼 영상 중심의 유튜브 플랫폼은 쇼츠를 통해 짤막영상에 집중하고 있다보니 서로 엇갈린 전략을 구사하는 형국입니다.  

각축전 양상

아직은 틱톡의 우세 속에서 뒤늦게 뛰어든 유튜브 쇼츠가 힘겹게 따라잡기를 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유튜브 쇼츠가 급성장을 거듭하면서 올해 상반기에 비슷한 이용자 기반을 만드는 정도의 추격전에는 성공하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일부 유튜브 채널에서는 "쇼츠가 보이면 아예 그 채널 구독을 해지해 버린다"는 댓글이 보이기도 하듯, 쇼츠 영상이 자극적이고 눈끌기용에 그치는데 대한 비판적 시각을 가진 이용자들도 제법 있어 보입니다. 구글과 유튜브측은 전체적으로 광고수익의 성장세가 주춤하는 상황에서 새로운 동력을 필요로 하고 있고, 쇼츠가 대안적 기반으로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어 보입니다. 당분간 공격적 홍보 마케팅 및 서비스 차원에서의 밀어주기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당장은 수익 측면 보다는 활성화된 이용자 규모 등 서비스 기반 확장에 양쪽 모두 공을 더 들이면서 각축전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아울러 유튜브 쇼츠가 정말 틱톡을 제치며 우위를 점할 수 있을지에 대한 판단은, 올 연말쯤에 이용자 기반 성장 추이의 비교를 통해 1차적으로 또렷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아울러, 월간 이용자수 20억명을 누가 먼저 돌파하며 승기를 잡을 지도 주요한 관전 포인트라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