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유튜브 세상에서, 블랙핑크와 관련된 '경사스런' 뉴스가 연이어 나오고 있습니다. 아티스트 카테고리에서 구독자수 기준으로 저스틴 비버를 누르고 1위가 됐고, 리사의 뮤직비디오도 조회수 기록이 대단합니다. 유튜브에선 BTS보다도 블랙핑크의 인기가 더 높아보이는 상황입니다. 그 이유는 뭘까요? 간단히 살펴봤습니다.

1. 블랙핑크 데뷔곡 '휘파람', 뮤직비디오 유튜브 7억뷰 돌파

블랙핑크의 데뷔곡 '휘파람(WHISTLE)'의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조회수 7억뷰를 돌파했습니다. 이로써 블랙핑크는 '휘파람'을 비롯해 '뚜두뚜두(DDU-DUDDU-DU)'-16억뷰, '킬 디스 러브(KillThisLove)'-13억뷰, '붐바야'-12억뷰, '마지막처럼'- 10억뷰, 'HowYouLikeThat'-9억뷰 등 7억뷰 이상 뮤직비디오를 총 8편 보유하게 됐다.

2. 블랙핑크 리사, ‘LALISA’ 뮤비 이틀 만에 1억뷰 돌파

리사의 타이틀곡 'LALISA' 뮤직비디오가 공개 이틀만에 유튜브에서 조회수 1억 회를 넘어섰다. 이는 1억뷰에 도달한 K팝 솔로 아티스트 뮤직비디오 중 최단 기록이다.(종전 한국 가수의 최고기록은 약 4일 걸린 싸이의 '젠틀맨' 뮤직비디오였다)

동시에 블랙핑크의 통산 30번째 억대뷰 영상이 된 이 뮤직비디오는 블랙핑크의 유튜브 구독자 수 증가 및 다른 영상 조회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실제 리사의 솔로 앨범 발표(10일)를 전후해서 블랙핑크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단숨에 120만명 가까이 늘어나 12일 현재 6,620만명을 기록하고 있다.

이 덕분에 블랙핑크는 팝스타 저스틴 비버(6,510만 명)를 뛰어넘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유튜브 구독자 수를 보유한 아티스트가 됐다.

3. 블랙핑크, 6600만명 돌파... 유튜브 세계 최강자 등극

유튜버 전문 검색엔진 블링(vling) 자료

블랙핑크의 공식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10일 오후 2시42분경 6,520만 명을 돌파, 전 세계 남녀 아티스트를 통틀어 이 분야 1위로 올라섰다. 같은 시각 저스틴 비버의 채널 구독자 수는 6,510만명이었다.
2016년 6월 블랙핑크 채널이 개설된지 약 5년3개월 만에 이룬 기록으로 대단한 성장세를 방증한다. (유튜브에서 가수 중에는 1위를 고수해온 저스틴 비버 채널은 14년9개월전 개설됐음)

[참고] Global 유튜브 조회수 Top 10 영상

그런데, 방탄소년단(BTS)이 블랙핑크보다 전반적으로 더 인기가 높은 듯 한데 왜 유튜브에서는 블핑이 더 앞설까요?
사실 이유는 단순한데요. BTS의 경우 블랙핑크와 비교해볼때, 채널이 분산돼 있어 힘을 덜 받은 측면이 있습니다. 현재 방탄의 소속사 공식채널인 HYBE LABELS(기존 ibighit)가 구독자수 6,120만명을 보유하고 있고 BANGTANTV 또한 현재 5,780만명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즉, 방탄 외에 세븐틴과 TXT 등 여타 아티스트도 포함한 채널이긴 하지만 종전에 BTS의 뮤직비디오가 소속사 채널에서 주로 공개되고 조회가 많이 됐기에 방탄소년단의 공식 유튜브 접점은 2곳이 된 셈이죠. (참고로 블랙핑크가 소속된 YG의 유튜브 공식채널 구독자수는 641만명입니다)

아무튼 블랙핑크의 인기 돌풍이 대단한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더불어 전세계를 연결해주는 유튜브 플랫폼 덕분에 K-Pop의 리더십은 계속 커지고 있는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