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덕분에, 시간 여행도 가능한 세상입니다. 오늘 재발견한 귀중한 이야기와 영상입니다.

청년 백낙청 의 영어 토론 영상.

  1.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83)가 17세 고교생 시절, 미국에서 영어로 토론을 했었네요.
  2. 서울에서 경기고를 다니던 시절, 유엔 주최로 미국 교환학생(고교생) 프로그램에 참여해 3개월간 미국에 머무르던 중 뉴욕헤럴드 트리뷴 주최 고교생 토론대회에 참가한 거라 합니다. 이때가 1956년, 한국전쟁 끝나고 몇 년 안 지났을 때로군요.
  3. 당시 토론 주제는 '공산당 중국을 UN에서 받아들여야 하는가'였다 합니다. (중국이 UN 가입한건 1971년)
  4. 노르웨이와 호주 학생은 중국의 UN가입이 평화의 확보에 도움된다고 찬성한 반면, 한국 고등학생 백낙청은 단호하게 반대의사를 표명합니다. "평화를 사랑하는 나라가 아니기 때문"이고, "공산주의 국가의 의사진행 방해가 없을 때 UN은 더 효과적일 수 있고 더 많은 걸 이룰 수 있다"고 주장한 거죠.  

5. 올해 중국의 UN 가입 50년을 맞았네요. 최근 미얀마 쿠데타 사건의 경우, 중국이 내정간섭을 반대하면서 UN은 제대로 제재를 하지도 못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6. 결과적으로 한국 학생 백낙청의 주장이 맞아떨어진 셈이라 하겠습니다.

7. 참고로 백교수는 이미 고교시절 영어 독일어 프랑스어 러시아어 등을 제법 유창하게 구사할 줄 알았다고 합니다. 경기고 졸업 후, 미국으로 유학가서 브라운대 영문과를 수석졸업하고 하버드대 대학원을 다녔으며 1963년 25세의 나이에 서울대 교수로 부임했습니다.

신중현 사이키델릭의 대표 여가수, 김정미

신중현의 음악은 명불허전이죠. 1997년 KBS 빅쇼에서 '신중현 Forever' 타이틀로 무대를 꾸민 걸 보면 쉽게 이해가 될 겁니다. 그런데 신중현이 발탁한 가수 즉 '신중현 사단' 중에 김정미란 인물이 있다는 걸 최근 들었습니다. 제2의 김추자로 불리기도 한다는군요. 70년대 초반 상당한 인기를 끌었지만 금지곡도 생겨나고, 제약이 많던 시절 속에서 6년 남짓 활동 끝에 음악계를 떠났다네요. 이후 미국으로 가면서 대중에겐 잊혀진 듯 합니다. 역시나, 유튜브에 노래 영상이 몇 올라 있네요.

대표적인 앨범은 '김정미 Now'로 한국 싸이키델릭 록의 명반이고 지금도 고가에 판매될 정도로 호평을 받고 있다 합니다. 저는 김정미가 노래하는 모습이 담긴 아래 영상이 무척 인상적이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