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10] '인싸'서 '아싸' 된 클럽하우스..음성 SNS, 코로나와 저무나

1. 클럽하우스의 '성쇠'
코로나 시국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클럽하우스'가 결국 반짝 인기에 그치고 저물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클럽하우스의 월간 iOS 다운로드 수는 2021년 2월 960만회로 정점에 도달한 뒤 5월 71만9000회로 급감했다고 하네요. 트위터도 Spaces를 내놓고 아마존도 진입하는 등 붐이 컸지만 이젠 그 열기가 시들해진 상황입니다. 국내에서도 카카오가 음(mm) 서비스를 내놨다가 결국 10개월만에 접었고, 이후 '보이스룸'으로 카톡내에 기능을 흡수한 사례가 있죠.

‘인싸‘서 ‘아싸’ 된 클럽하우스..음성 SNS, 코로나와 저무나
대세 소통 창구로 주목받던 음성 기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의 열기가 최근 급격히 식었다. 일상 전환이 가속하면서 야외활동이 늘자 찾는 손길이 뚝 끊긴 것이다. 이에 담당 조직과 서비스를 축소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9일 미 경제 매체 블룸버그에 따르면 클럽하우스는 이달 초 정리해고를 단행했다. 일부 직원은 회사가 집중적으로 키웠던 스포츠·뉴스

2. 이유가 뭘까
기사에서는 '코로나 풀리면서 이용자의 야외활동 증가'를 주요 이유로 손꼽았는데요. 그런 요인도 충분히 중요하겠지만, 사실 복기해보면 추가로 몇가지 복합적 요인이나 아쉬운 점이 있을텐데요. 개인적으로 많이 아쉬웠던 한가지만 보탭니다. 수익모델 부재입니다. 마크 주커버그와 일론 머스크가 등장하면서 서버가 불안정해지던 초기시절을 지나 수많은 이용자 유입으로 북적이고 방 개설이 늘어났지만 이후의 지속성을 담보할 유인동기 제공에 실패한 게 아닌가 하는 지적입니다. 유튜브가 YPP(Youtube Partner Program)처럼 수익배분 모델을 통해 크리에이터들이 채널 개설과 활동을 열심히 할 동기를 이끌어냈듯이 말이죠. 당시 클럽하우스내 방을 개설하고 열심히 커뮤니티를 키워갈 수 있게 동기부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내외부적으로 많았지만 실기한 측면이 커보여 아쉬웠습니다.


3. 오디오 서비스에 대한 단상
다시 한번 되짚어 봅니다. 기사에서는 음성기반 SNS에서 '(소비의) 연속성'이 중요하다는 지적을 합니다. 고개를 끄덕이게 되지만, 금방 갸웃합니다. '오디오 서비스'의 성장과 기대는 코로나 이전부터 꾸준히 커져 왔습니다. 팟캐스트 광고의 효용성 또한, 진작부터 주목받은 대목이었죠. 특히 AI스피커 붐과 맞물려 많은 미디어들도 오디오 기반 뉴스서비스를 실행하거나 준비했었는데 이 또한 기대와 달리 유보적인 게 현실입니다. (interactive content의 함정도 있죠. 호출에 대비해 사전에 많은 투자를 해서 콘텐츠 준비를 해야하니까요)  

이렇게 팟캐스트를 포함, 오디오 기반 서비스 플랫폼의 약진 흐름은 꾸준히 이어져오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성장세는 약한 게 현실입니다. (최근 '팟빵의 몰락'을 제목으로 내건 기사도 나왔었죠)  저는 팟캐스트 상당수를 유튜브가 빨아들이는 현상에 눈길이 갑니다. 유튜브는 음악스트리밍 영역에서도 리더십을 키워가고 있죠.(국내에서 멜론을 바짝 추격중이고 곧 추월할 기세죠) 오디오와 비디오의 포맷은 공급자에게 더 중요한 이슈일 뿐, 이용자는 그냥 필요한 상황에서 어울리는 포맷으로 콘텐츠를 소비하면 되니까요.

미래학자 쟈크 아탈리는 "음악소비 패턴의 변화는 미래사회 예측의 좋은 지표"라는 지적을 한 바 있습니다. 미디어시장에서, 사람들의 일상적 문화소비 행태에서 앞서서 변화상을 일러주는 선행 모델이란 것이죠. 사실 이용자 입장에선 멜론이든, 유튜브든 무슨 상관이겠습니까. 접근성이 더 좋거나 가격이 싸거나, 이용경험상 만족도만 높다면 좋아하고 선택할 이유로 충분하지 않을까요.

[06. 10] 애플워치 대항마라더니?…페북 야심작 '개발 중단'
메타(페이스북)의 난맥상과 악전고투가 느껴지는 기사입니다.

메타에서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사업을 관장하는 '리얼리티 랩스'가 2년 이상 암호명 '밀란'으로 추진했던 스마트워치 개발을 중단했다네요.(블룸버그 보도)

밀란 스마트워치는 기존 스마트워치 기능에 더해 카메라가 2대 장착된 특징을 갖고 있었으며 메타버스 사업 활용방안을 염두하고 있었다 합니다. 개발 중단의 가장 큰 이유는 비용 절감 때문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지난 3년간 개발 중이었던 AR 글라스의 초기 버전 또한 판매를 않기로 했고, 화상통화 스마트 스피커인 '포털'의 경우 재택근무를 하는 기업 고객으로 마케팅 초점을 변경했다네요.

애플워치 대항마라더니?…페북 야심작 ‘개발 중단’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 플랫폼이 야심차게 기획했던 스마트워치 개발을 돌연 중단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메타에서 증강현실(AR)·가상현실(V

[06.09] BTS, 최근 반년동안 콘서트 수익 1,000억원 육박 - 빌보드 챠트 4위

방탄소년단이 최근 반년동안 콘서트 수익이 1,000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미국 빌보드 박스스코어의 Top Tour Chart에서 4위에 랭크된 것인데요. (작년 11월부터 올해 4월까지 집계)


이 기간 동안 BTS는 서울(3회)과 미국 LA(4회), 라스베이거스(4회) 등 총 11번의 공연을 가졌습니다. 동원 관객수는 45만 8,000명이고 매출액은 7,540만 달러(약 950억원)이라 합니다.

해당 챠트를 보면, 1위는 라틴 뮤지션 '배드 버니'이고 2위는 영국의 팝스타 '엘튼 존', 3위는 밴드 '제네시스'이며 4위 BTS에 이어 5위는 '롤링 스톤즈'입니다. 1~3위의 콘서트 횟수가 35~40회에 이르는데, BTS는 11회에 불과해 그 저력이 대단함을 일깨워 주네요.

참고로, BTS가 글로벌 팬덤을 어떻게 성공적으로 구축할 수 있었는지에 대해 탐구한 리포트가 있습니다. K-엔터 현장에서 관련된 업무를 해온 임성희박사가 정리한 'BTS 성공을 만든 10개의 매직 키워드(총 43쪽)' 리포트입니다. 씨로켓 Shop에서 판매중입니다.(유료구독자는 무료)

리포트- BTS 성공을 만든 10개의 매직 키워드(총 43page)
<필자소개> 임성희 (montang2@gmail.com) 지난 20년 미디어 콘텐츠 엔터테인먼트 현장에서 OTT 서비스, K POP 팬플랫폼, 콘텐츠 마케팅 등을 하면서 빡세게 굴렀다. 참여한 주요 프로젝트들을 보면, SK텔레콤에서 5G 이동통신과 인공지능 기술을 기존 미디어 콘텐츠와 결합해 혁신적 콘텐츠를 만드는 일을 했다. 이전에는 아이리버(現 드림어스 컴퍼니)에서 HiFi 디지털

[06.07] 애플의 WWDC 2022 - M2 맥북에어 등

벌써 16번째라는 iOS16 발표에다, 아이폰의 락스크린 수정기능, M2맥북에어, 'Pay Later' 채택, IoT의 Matter 채택 등 'Next Big Thing'은 없었지만 다양한 소식들이 있네요. 바이라인에서 현장 중계형으로 기사를 정리했네요. (개인적으로는 M1, M2, 이렇게 직접 칩을 계속 만들어가는 대목이 인상적입니다.)  

WWDC 2022 총정리, M2 맥북 에어, 맥북 프로, 탭투페이, 카플레이, 스테이지 매니저 - Byline Network
카메라 렌즈 모양이지만 이것이 무엇인지는 우리 모두 알고 있다. 애플 캠퍼스 전경은 의외로 올림픽공원 느낌이다. 애플 캠퍼스 앞에 개발자 센터를 열고 Tech Talks를 통해 개발자 지원을 하고 있다고 한다. 디벨로퍼 아카데미 등도 운영하며 전 세계 17개소를 운영 중이다. 인종 정의 이니셔티브 활동의 일환이며 사우디에서는 여성 아카데미도 운영한다. 애

[06.07] '카카오 유니버스' - 남궁훈대표의 미디어데이 발표

텍스트 기반의 메타버스 비전과 함께 내년 상반기에 '오픈 링크' 서비스를 오픈할 계획이라고 밝혔네요.

'오픈링크'는 취미, 장소, 인물 등 공통의 관심사를 가진 이용자들이 모여 소통하고 즐길 수 있는 서비스라고 합니다. (오픈채팅방의 연장선) 실시간 채팅 번역기능도 추가해 '관심사 기반의 글로벌 서비스'로 키워가보겠다는 포부도 있다 합니다.

아울러, 계열사 넵튠을 통해 3D 가상공간 기술 활용한 '컬러버스' 플랫폼 비전도 소개했습니다. 남궁 대표는 “카카오는 텍스트 기반으로 출발하는 메타버스를, 넵튠은 3D 기반으로 출발하는 메타버스를 추구하는 것”이라며 “다르게 출발하지만 결국 만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베일 벗겨진 ‘카카오 유니버스’…관심사로 전 세계와 소통한다
‘카카오 유니버스’ 청사진 공개 #직장인 A씨는 자신이 좋아하는 웹툰을 읽던 중 다른 팬들과 소통하고 싶어 웹툰 페이지와 연결된 ‘오픈링크’에 들어간다.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웹툰 팬들이 모인 오픈링크에선 캐릭터

(카카오가 메타버스 비전을 띄우면서, 향후 방향성은 물론 현재의 서비스들을 묶어가면서 성장 동력을 만들어보려는 시도로 이해가 됩니다. 글로벌 시장에서 고전중인 '메타'보다는 좀 더 현실에 발을 디딘 느낌은 들어 다행스럽게 여겨지기도 합니다만 여전히 비전과 현실 체감 사이의 간극을 메워줄 구체성은 과제로 남는 듯 보입니다. 어찌보면 최근 재택근무 활성화 제도를 메타버스 비전과 연계해 이름도 붙였던데요. 온라인 접속 여부 확인 이슈 등으로 직원들 반발이 있다는 얘기도 들립니다. 여기서부터 출발해 보면 어떨까 생각드네요. 즉, 원격 근무의 이슈들을 원만하게 해결하면서 성공적 업무환경 및 방식을 구축해 나간다면... 선도적 리더십을 키워가기엔 딱 좋지 않을까 싶은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