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리밍 전쟁, 계속 격전인 듯 합니다. 요즘 현황이 어떤지 살펴봤습니다.

올 4월에 Ampere Analysis가 내놓은 리포트를 토대로한 보도가 많네요.

1. 'Netflix의 미국 시장 점유율 하락'
- 2020년초 유료 VOD시장 점유율이 29%였는데 올 상반기 20%선으로 하락. 3분의 1 가량이 떨어진 셈이네요.

2. 'HBO Max의 약진'
- HBO Max가 3%에서 12%로 9% 포인트 상승하는 등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하네요.

3. 'Disney 군단의 위력, 여전!'
- 훌루와 디즈니+, ESPN+까지 디즈니 미디어그룹의 주요 스트리밍 서비스 3개를 합치면 미국내에선 넷플릭스 점유율을 넘어설 정도가 됐군요. 특히 디즈니플러스는 넷플릭스와 아마존에 이어 조만간 3위에 등극할 것으로 전망된다는게 리포트의 진단이네요.

4. 하지만 그래도 넷플릭스의 리더십은 여전히 강력!
- 넷플릭스가 비록 시장 점유율은 하락했지만, 이는 시장에 새롭게 가세한 경쟁자가 많아지면서 불가피한 상황일 뿐이고 시장내 리더십은 여전히 강력하다는 설명입니다. 1사분기말 현재 미국내 7,400만명을 포함 전세계적으로 2억300만명에 달하는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절대값 자체는 다르지만 아래와 같은 챠트 자료도 있습니다. 미국내 시장 점유율에 대한 그래프인데, 특히 올 1사분기 3달동안의 추이를 살펴볼 수 있습니다.

앞서 정리한 내용은, 아래 링크의 Olhar Digital 기사를 참조했습니다.

Netflix registers drop in market with increase of new competitors
Due to the arrival and advances of new competitors, Netflix has lost space in the US streaming market during the past year

그리고, 최근 한국전파진흥원이 내놓은 인포그래픽 2개를 덧붙입니다.
HBO Max와 Paramount+, Discovery+, Peacock 등 지난해 새롭게 시장에 진입한 신진세력들이 많고 그들의 성장세를 또렷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특히 HBO Max가 두드러지고요.

US closes in on quarter of a billion video subscriptions
Our Entertainment On Demand service in the US reveals that SVoD subscriptions reached 241 million by March 2021.

추가 그래프는, 서비스별 독점 콘텐츠 비율입니다.
스트리밍 전쟁을 관전하는 중요한 관점의 하나이고, 향후 추세를 점쳐볼 수 있는 신뢰할만한 근거 중 하나인 듯 합니다.

디즈니플러스가 압도적으로 높은데요. 그래서 후발주자임에도 불구하고 빠르게 성장했고 앞으로도 그 성장세는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이유라 하겠습니다.

매년 엄청난 금액의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를 하고 있는 넷플릭스가 그 뒤를 잇고 있습니다. HBO Max 또한 '왕좌의 게임'을 비롯 나름의 독점 콘텐츠를 제법 보유중인 HBO의 위상을 활용해 뒤늦은 참전임에도 스트리밍 전쟁에서 반짝 빛을 발하는 걸로 풀이가 가능하겠네요.

이 자료의 출처는 Reelgood의 'VOD Catalog Insights Product'리포트인데요. 아래 링크에서 다운로드 가능합니다.

Reelgood for Business - 2021 VOD Catalog Insights Repo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