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의 몰락'과 '달의 귀환'

크립토 관련해서 업무를 하면서 테라와 루나 폭락 사태를 투자자로서 직접 온 몸으로 겪은 당사자(브런치 필명: 세가오니)가 담담하게 적은 고백의 기록입니다. 생소한 단어가 많아 쉽게 이해가 안되는 대목도 많지만, 전체적으로 이번 사태의 소용돌이 한 가운데 위치했던 한 사람의 증언이 매우 생생하네요.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Finance 영역이 크게 변화가 일어날 것이란 방향성에 동감이 되다보니 시사점이 많은 글로 읽혔습니다.

5월 중순에 쓴 '달의 몰락' 글에선 '12년치 생활비'라고 표현했는데 억대의 손실을 본 듯 합니다(게시한 사진을 보면, LUNA투자금액의 96.4% 가량 손실이 났고 1억원이 넘는 금액으로 추정되네요)  

달의 몰락
LUNA사태로 12년 치 생활비를 잃고 나서 회고 | 인생의 12년이 사라지는 데 걸린 시간 5월 2주는 내 인생에서 잊을 수 없는 시기이다. 지난 몇 년간 투자와 함께 테라생태계와 함께 꿈꾸며 자라나던 것들이 송두리째 날아가는데 걸린 시간은 단 이틀이었다. 이 글을 쓰는 5월 14일(토) 오후 2시 40분. 보유한 코인을 정리하고 최종 손실 처리했다. 바로 지난주를 뜨겁게 달구었던 ‘LUNA’이다. 물론

Terra/LUNA 사태에서 궁금했던 것이 투자를 한 사람들은 '위험성'에 대한 인식을 못한 것일까, 알았다면 성공적으로 성장할거라는 믿음의 근거는 무엇일까, 였는데요. 글을 보니 이자율을 20% 정도로 책정해서 떠받쳐 온 것의 위험성에 대해서는 대체로 인지를 하고 있는 듯 합니다. 다만, 테라와 루나가 유통되는 게임들이 제법 인기가 있고 확산되고 있다는 점 등이 방어 및 성장이 가능할거란 믿음으로 이어진 듯 하고 '응원'의 마음도 컸던 것 같네요.

6월말, 세가오니 필자는 '달의 귀환'으로 후속 글을 올렸습니다. 해당 사태를 정리한 한 문장이 또렷하네요.

'지난 몇 년간 UST 앵커 프로토콜 지나치게 높은 이자 모델에 대한 해소되지 않는 불안감이 추후 게임 토큰으로 발전하여 해소해주리란 확증편향의 결과는 5월의 대참사로 이어졌다'
달의 귀환
테라 루나 사태 겪고 나서 달라진 점 | 5월 14일, ‘달의 몰락’을 쓰고 나서 한 달하고 보름이 지났습니다. 2022년 5월 7일, 아직도 여러 가지 뉴스들로 떠들썩하고 최근 셀시우스의 뱅크런 및 3AC 청산 가능성에까지 영향을 미친 것으로 지목되는 테라 (UST) Depeg와 앵커 프로토콜 사태. 이 끝에는 무엇이 기다리고 있을까요? 지난 한 달간 제가 어떤 생각의 변화를 겪었는지 정리해

고통스런 사태를 겪고 나서 필자가 깨닫고 실천중인 4가지 변화에 대한 이야기가 인상적입니다.

1) 이제는 정말 마음 편하게 DeFi(탈중앙 금융)를 즐기게 되었습니다

2) 전통적인 '풍차 돌리기'를 시작했습니다.
  (예적금을 시간차 두고 가입해서 언제 해지를 해도 이자를 얻을 수 있다는 개념)

3) 저만의 DCA(Dollar Cost Averaging) 루틴을 만들었습니다
  (변동성 크고 리스크 안아야 하는 투자는 '작게 꾸준히', 그리고 '시간'을 갖고 부담없이 해야 한다는 이야기)

4) 시장에서 배운 것은 냉정한 자본주의가 아니라 저의 마음이 향하는 곳에 대한 재확인이었습니다. (필자는 DeFi가 성장통의 위기를 기회로 삼아 계속 진화해 갈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