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꿍놀이(Peek A Boo)가 세상을 바꿀 수 있다면 믿으시겠어요?"

강연 인트로가 강력하죠! TED에서 최연소 연사가 나와서 화제입니다.
일곱살 몰리 라이트(Molly Wright)인데요. 한살짜리 갓난아기 아리(Ari)와 함께 나왔네요. 지난달에 TED에 올라온 바로 이 영상입니다.

한글 자막은 없지만, 영어자막 지원 가능하고 또박또박 쉬운 단어로 말해서 보기에 편하니 짬될 때 한번 보시길 권합니다.

인상적이었던 이 스피치의 요점은 세 가지였습니다.

1. 일곱살짜리가 말하는 뇌과학 얘기 들어보실래요?

두뇌가 어린 시절에 훌쩍 자란다며 직접 주머니를 들어보이며 설명하는 몰리.

"한 살이 되면 태어날 때보다 2배가량 뇌가 자라고, 다섯살이 되면 상당히 커져요. 제 나이처럼 일곱살이 되면 어른들 뇌와 비교할때 거의 90%까지 자란다고 해요"

(사람의 몸은 성인이 되기까지 꾸준히 자라나지만) 사람의 두뇌는 다섯살이 될 때까지 상당한 부분이 자라난다고 말합니다.

그래서 아이가 태어나서 초기 5년 정도가 여러모로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이어서, 몰리는 그 중요한 시기에 어른들이 아이에게 어떻게 해줘야 하는지를 설명합니다.

2. 세 가지 요령입니다! : Connecting - Talking - Playing

"따라하기 놀이(Copy Cat game)는 상상력과 공감능력을 발달시켜 줘요"
"이름부르기 놀이(Naming game)는 단어 지각력을 높이고 주목하게 돕는대요."
"까꿍놀이(Peek a Boo)는 기억력을 키워주고, 신뢰를 강화해 준다고 해요"

더불어 건강한 가정환경과 지역 공동체(Community) 또한 중요하다고 덧붙이네요.

3. 뭐가 좋냐 하면요...

그래서, 아이와 함께 얘기 나누고 놀아주는 것은 단순히 관계를 친밀하게 만들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게 해주는 걸 넘어서서, 인생을 살아갈 수 있는 아주 중요한 요령들을 얻게 해주는 것이라고 합니다. 이를테면, 친구를 만드는 방법과 시험을 치를 수 있는 능력, 나아가 일자리를 구하고 나중에 가족을 직접 구성할 수 있는 역량까지 갖출 수 있다는 게 몰리의 설명이네요.

친구만들기 - 시험 치르기 - 직장 구하기 - 가정 꾸리기


"어린아이 시절의 상호작용이 이렇게 중요하다는 걸, 일곱살짜리 아이가 굳이 뇌과학을 거론하며 알려드리는 것이니까 잘 참고하시면 좋겠어요...! "- 몰리.

몰리의 얘기는, 꼭 어린아이를 잘 돌봐야 하는 것만 국한된 얘기가 아닌 것 같습니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서도, 서로 연결하고 대화하며 함께 경험을 공유하는 것이 무척 중요하다는 걸 매우 절감하는 요즘이어서 더욱 그러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