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리고 있는 SXSW(South by Southwest) 첫날, NYU 스캇 갤러웨이(Scott Galloway) 교수가 언제나처럼 대담하고 도발적인 주장을 펼치며 관객들의 환호성을 얻었습니다. 메타의 메타버스는 실패할 것이고, 오히려 애플이 메타버스 게임에서 이기고 있으며 OpenSea는 향후 1년 사이 회사 가치가 두배로 뛸 것이라는 전망 등입니다. 이미 연말연초에 2022년 전망을 내놓으며 'Zuckerverse'가 2022년의 가장 큰 실패사례가 될 것이고 말한 바 있는데 다시 한번 대못을 박고나선 셈입니다. NFT 관련, 명품브랜드들은 물론 미디어회사와 스포츠 프랜차이즈들에게도 좋은 기회가 오고 있다는 진단도 덧붙였습니다.

현장 참가자가 트윗으로 올린 발표장표.

The Zuckerverse Fails
- 메타의 메타버스는 실패할 것이다

마크 주커버그가 회사명까지 메타로 바꾸며 메타버스에 올인하고 있지만, 그 도전은 실패할 것이라는게 갤러웨이 교수의 반복되고 일관된 주장입니다. 그는 주커버그가 많은 비판에 직면하면서 국면전환을 위해 메타로 리브랜딩을 했다는 점, 그렇지만 여전히 수익 다변화에는 서툴렀고(대부분 광고에 기대고 있는 게 현실), 주가 폭락으로 향후 노력에 빨간 신호등이 켜진 상황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갤러웨이 교수는 메타의 웨어러블 제품인 오큘러스 헤드셋이 시장에서 신뢰를 획득하고 있지 못하다고 지적하며 오큘러스에 대해 '최근 10년 동안의 대표적 하드웨어 실패사례'라고 꼬집기도 했습니다.(연초 전망에서 그는 오큘러스의 단점으로 '멀미와 피부 발진을 유발하고, 다른 사람과 섹스를 할 수도 없게 한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반면, 그는 다른 거대 기술 기업들이 도전중인 우주를 향한 비전에 대해서는 긍정적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마크주커버그의 메타버스 비전에 대한 비판이 새삼스러운 것은 아니지만, 최근 메타의 주가 폭락을 비롯, 그가 전망한 내용이 힘받는 상황에서 SXSW 행사가 열리다보니 다시 한번 'The Zuckerverse Fails'라는 쓴소리가 주요하게 언급된 듯 합니다. 아울러 좀 더 인상적인 점은 '애플이 메타버스 게임에서 이기고 있다'고 지적한 대목 같습니다.

애플이 메타버스 게임에서 이기고 있다.

애플이 아직 메타버스 비전을 제대로 발표한 적도 없다는 걸 감안하면, 이런 전망은 좀 의외일 수 있는데요. 하지만 갤러웨이교수는 애플의 앱스토어가 여러 메타버스 공간 사이의 손쉬운 상호운용성(interoperability)을 적용하고 누구나 손쉽게 접근하고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메타버스 비전과 잘 어울릴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이런 주장의 뒷받침으로 에어팟을 언급했는데요. 이를테면, 현재 웨어러블 가운데 에어팟이 유일하게 성공적이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앞으로 에어팟이 오디오 중심의 메타버스 포털 역할을 할 수도 있을 것이란 말합니다. 또 아이폰이 일종의 중앙 서버 역할을 하면서 이미 대중적으로 에어팟은 그 가치를 증명해 보였다는 얘기도 덧붙입니다. 특히, 지금까지 메타의 오큘러스가 보여준 기대에 못미친 모습을 대비해볼 때 애플은 훨씬 나은 게임을 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명품 브랜드는 암호화 코인을 성공적으로 개발할 수 있다.

구찌나 프라다 같은 명품 유통업체들이 소비자들에게 NFT를 발행한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유명 브랜드는 암호화 코인을 만들어 해당 브랜드 커뮤니티에 보상을 줄 수 있고 이용자들의 충성도를 높일 수 있다는 게 갤러웨이 교수의 주장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갤러웨이 교수는 샤넬과 같은 명품 브랜드가 투기를 통해 가격이 급등하거나, 메타버스 IP에 대한 독점권 및 특수한 한정품에 대한 접근권 등 특별하고 희귀한 소유의 혜택을 제공하는 것 등이 가능할 것이라며 예시를 들어 설명합니다.

어떤 브랜드가 이런 식으로 희소성을 수익화한다면 그들은 엄청난 달러를 벌어들일 것이라고 언급한 갤러웨이 교수는 도지코인이나 시바 이누와 같은 (비트코인이 아닌) 알트코인들처럼 과대광고에 편승하는 방식이 아니고 유효하게 작동하는 커뮤니티와 이용자들에게 실질적인 보상을 제공하면서 활성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OpenSea의 가치는 1년내 두 배로 뛸 것이다.

갤러웨이는 디지털 자산시장이 아직은 신호만 깜박이는 단계인데 종전의 명품 옷과 고급자동차들이 그랬듯이 우리 일상이 점차 더 온라인 중심으로 변해가면서 그 비중이 커질 것이며 그 연장선에서 NFT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갤러웨이교수는 이더리움 기반 NFT 매출의 98%를 담당해온 마켓플레이스 오픈시(OpenSea)가 향후 1년 동안 가치가 두 배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는데요. 그는 늘 그래왔듯 수치를 통해 그 주장을 뒷받침합니다. OpenSea는 올해 초 133억 달러 가치를 인정받으며 3억달러의 자금을 조달한 바 있는데, 이는 불과 6개월전에 15억달러로 평가받았던 것에 비교하면 거의 9배가량 올랐다는 것이죠. 그래서 NFT의 인기가 지속되는 한 플랫폼의 값어치도 계속 오를 것이란 걸 OpenSea를 통해 알 수 있다는 게 그의 주장입니다.

아울러, 갤러웨이 교수는 "NFT의 성장으로 미디어 기업과 스포츠 프랜차이즈도 혜택을 볼 것"이라고 말했는데요. 이는 미디어와 스포츠 프랜차이즈를 거대한 콘텐츠 저장고로 볼 수 있고, 그 콘텐츠들은 앞으로 판매가능한 토큰으로 바꿀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란 게 그의 설명입니다.

스캇 갤러웨이 교수는 발표에 앞서 현장 모습을 짤막 동영상으로 찍어 트위터에 올리면서, 많은 사람들이 북적이는 행사장에서 발표를 하게 된 걸 감격스러워하기도 했습니다. 객석의 참가자들 상당수는 트위터에서 그를 언급하며 칭찬하는 트윗을 이어가고 있네요.

[참고] SXSW :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South by Southwest)

미국의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매년 봄(3월)에 개최되는 인터랙티브/필름/뮤직 중심의 행사다. 세부적으로는 미디어, Tech, 스타트업, 문화, 기후위기 등을 주제로한 컨퍼런스와 음악페스티벌 등을 곁들여 매년 열리는 정례행사다. SXSW는 1987년에 시작했고, 매년 규모가 커지며 성장중이다. 2022년에는 3월11~20일까지 15개 트랙에 걸쳐 진행한다.

https://www.sxsw.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