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OTT 시장, 내년에 더 크게 변한다

현재 국내에서 서비스 중인 해외 OTT는 넷플릭스가 유일하다.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로 아시아·태평양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은 상태다. 11월 12일에 디즈니플러스가 입성하며 각축전은 더 심화될 예정이다. '디플'은 출시 2년 만에 글로벌 1억 구독자를 돌파하며 '넷플'을 위협하는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이 가운데 내년에 새로운 해외 OTT 2개 정도가 국내에 들어올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미 국내 진출을 가시화했지만 시기를 정하지 않은 HBO Max와 애플TV+가 유력한 상황. 하지만, 파라마운트플러스나 훌루, 피콕처럼 전혀 예상 밖의 OTT일 수도 있다. 앞으로 국내 OTT시장은 더욱 커지는 동시에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덕에 웃는데…K-OTT 정부 때문에 ‘울상’

해외 OTT가 국내 시장에 진출하는 가운데, 정부 부처별로 각각 OTT 규제 관할권을 확보하기 위해 경쟁을 이어가면서도, 정작 K-OTT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제도는 뒷전이다. 이에 국내 OTT들이 해외 OTT에게 밀려날 우려가 있다.

문체부를 비롯해 방통위, 과기부 등 정부 부처들은 OTT 관할권을 차지하려 하지만 정작 지원이 필요한 토종 OTT들은 여전히 적자를 이어가며 내수 위주로 버티고 있다. 자본력의 한계가 있는 상황에서 글로벌 사업자와 경쟁해야 하는데, 넷플릭스보다 망사용료와 세금 등을 더 많이 지불하는데다 규제까지 강화되면 경쟁력은 더욱 악화될 것으로 전망이 많은게 현실이다.

주요정책 이슈

오징어게임 열풍…韓 OTT는 왜 넷플릭스처럼 콘텐츠 못 만드냐고?

OTT 경쟁의 핵심은 콘텐츠다. 그리고 그 콘텐츠의 질은 기본적으로 제작비가 뒷받침돼야 한다. 실제로 오징어 게임의 제작비는 2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넷플릭스가 이처럼 드라마 한 편에 수백억원을 투자할 여력은 어디에서 나오는걸까. 넷플릭스는 물론 글로벌 대기업으로서 '자본력'도 갖추고 있지만, 이들의 또다른 무기는 세금과 망 이용대가를 회피하는 '편법'이다.

넷플릭스서비시스코리아는 지난해 국내 매출액 4,155억원을 신고했지만, 영업이익은 고작 88억원이라고 밝혔다. '그룹사 수수료'라는 명목으로 매출의 77%에 해당하는 3,204억원을 해외 법인으로 보내기 때문에 국내 이익을 큰 폭으로 낮추며 법인세 비용을 매출액의 0.5% 수준인 약 22억원으로 낮췄다.

거기에 넷플릭스가 다른 국내 OTT 업체들과 비교할 때, 넷플릭스가 국내 ISP에 지불해야 할 망 이용대가가 연간 최소 500억원 이상으로 추정되지만, 넷플릭스는 국내 OTT들은 모두 지불하고 있는 '망 이용대가'도 회피 중이다. 따라서 넷플릭스는 세금, 망 이용대가 등을 아끼는 만큼 콘텐츠에 투자할 여력이 생기고 그것이 고스란히 콘텐츠 경쟁력으로 이어져 국내 OTT와의 격차가 더욱 커질 수 밖에 없다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