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가 16일밤 제주를 강타했다. 며칠 사이, 피해도 컸다.
그런데 서울 하늘은 맑고 푸르렀다. 방송 뉴스에선 제주와 남해안 일대의 태풍 소식이 양념처럼 작게 다뤄졌다. 그러려니 생각하던 풍경이다. 하지만 그래선 안된다. 이럴 때 제주와 남해안 주변의 사람들은 물론 그 곳에 연고가 있는 국민들은 방송을 보며 어떤 마음이겠는가.  

다행히 요즘 조금씩 변화하는 모습이 보인다.
아직 체계적으로 자리잡히진 않았지만, 공영방송 KBS와 MBC가 유튜브 등 온라인 기반을 활용해 재난방송을 조금씩 서비스로 바꿔가고 있다. 아쉬운 대목도 있지만 무척 긍정적이고 고무적인 현상이다.  

제주MBC는 밤을 샜다.
16일 저녁에 시작한 유튜브 라이브는 17일 아침 8시경에서야 끝났다. 라이브 스트리밍 영상이 그대로 제주MBC 유튜브 채널에 올라 있다.

미디어오늘 기사에서 "(밤새 떠들었더니) 혀에 쥐가 날 정도"라고 보도했듯 밤새 시시각각 변하는 상황을 전해준 진행자 두 사람의 노력은 대단했다. 실시간 대화창에 "태풍이 피해없이 빨리 지나가서 두 분 퇴근하시길"이란 댓글이 달릴 정도였다.

선행사례가 있다.
딱 1년전, 태풍 하이선이 왔을 때 부산 MBC에서 유튜브 라이브를 한 적이 있었다. 이때 실행자들도 고백하듯 방송사가 새롭게 깨우치고 배운 점들이 많았다. "정보도 중요하지만 '정서적'측면에서 만족해하는 분들이 많았다. 정보제공이 끝이 아니라 시청자들과 호흡해야 한다"(가경욱 부산MBC MCN부장)
이런 경험은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 이번 제주MBC 라이브 스트리밍도 부산MBC 사례에 자극받고 테스트 라이브도 해본 이후에 가능했다고 한다.

하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 아직은 제한된 인력과 예산 속에서, 몇몇 사람의 아이디어와 희생으로 즉 '갈아넣어서야' 가능한 단발성 이벤트 측면이 강하다.

재난방송 주관사인 KBS는 그나마 좀 더 체계적인 접근을 하고 있다.
이번 찬투 대응과정에서도 정규방송을 통한 특보를 자주 내보냈지만,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도 적극 활용했다. MBC 못지 않게 (정규방송 시간대가 아닌) 취약시간대를 D-Live라는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시청자들과 소통하며 정보를 전하고 궁금증과 불안감을 해소해주었다. 17일 새벽 5시30분부터 낮12시까지 이어진 D-Live의 태풍 찬투 기상특보 영상도 있다.(Link)  

D-Live의 한 장면. 실시간으로 기상정보 전달 및 댓글 노출 등이 가능하다.

"방송보단 디라이브가 가깝게 느껴져요"라는 댓글이 시사하듯 라이브 스트리밍 포맷에선 실시간으로 시청자와 소통하는 것이 큰 강점이다. 시청자들이 궁금해하는 질문을 바로바로 해소해 줄 수도 있고, 시청자들이 제보해준 영상을 실시간으로 받아 공유하며 대화를 나눌 수도 있다. 이런 부분은 현재 재난방송 주관사로서 KBS가 정규방송에서 기상특보를 자주 편성한다 하더라도 충분히 채워주지 못하는 시청자와의 거리감이 있음을 깨닫게 한다.

그래도 앞서 KBS가 그나마 조금 더 체계적으로 접근한다고 표현한 것은, 'D-Live'라는 라이브 스트리밍 프로젝트(?)를 가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비록 최소한이나마 인력과 예산을 배정해서, 전용 디지털 스튜디오도 갖추고 일정하게 라이브 스트리밍을 해나가고 있는 것. 이번처럼 재난상황에서 정보전달과 소통을 하는 대응력은 기존 대비 확실히 나아지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평가할 수 있다. (유튜브에서 'KBS D-Live'를 검색해보면 제법 많은 영상클립들을 확인할 수 있다)

태풍 찬투는 지나갔다.
하지만 방송이 해결해야 할 과제는 여전히 크게 남아 있다. '여전히 크다'는 것은, 아직 '서비스 마인드'가 부족하고 그만큼 속도 또한 느리다는 데 대한 안타까움을 담은 표현이다. 방송환경상 패러다임의 변화는 이미 구문인데, 아직 방송사의 운용방식은 큰 틀에서 기존 시스템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번 사례처럼 재난방송을 뉴미디어 기반으로 풀어가며 TV와 연계해 시너지를 내는 것은, 방송의 수요자인 시청자들 관점에서 보면 너무도 당연하게 이미 갖춰져 있어야 할 서비스다. 특히 공영미디어 입장에서 보면 시청자가 단지 수요자가 아니라 주인 아닌가.

고집스럽게 떠드는 레파토리를 다시 읊어본다. ㅎ
재난방송은 '재난대응 서비스'로 접근해야 한다고 본다. 이전처럼 공급자 관점에서 '방송'을 열심히 함으로써 끝날 문제가 아니다. 위기상황에 처한 국민들의 다양한 수요를 안정감있게 풀어주고 함께 대응해 나가는 '서비스'가 되어야 한다. '방송'으로 흘러가고 끝나기만 하면 안되고, 접속해서 찾아보고 물어보고 답을 들을 수 있어야 한다. 즉, 국민과 직접 소통하겠다는 자세로 서비스를 기획하고 실행해야 한다. 몇몇 사람의 개인기에 기댈 문제는 아니다. 시스템이 갖춰져야 한다. 대한민국은 그런 미디어를 충분히 가질만한 나라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