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하면서 ‘집에 연락해 조명을 켜고 거실 청소를 하고 피자를 주문해 두고… 미래형 ‘홈 오토메이션’ 서비스를 설명하는 영상에 단골로 나오는 장면들이다. 물건으로만 생각했던 것들이 사람과 직접 대화가 가능하다는 것이 가장 큰 요인이다. 이렇듯 기술적으로는 이미 불가능의 경계선이 무너졌고 상상하는 웬만한 것들이 생활 속에 구현되고 있다.

AI 스피커와 대화하는 건 이미 익숙한 풍경이다. 사람들은 스피커를 통해 날씨를 확인하고 음악을 듣고 물건을 주문한다. 스피커가 말잇기 게임은 물론 어떤 수다든 받아 주다 보니 어찌보면 무뚝뚝한 배우자보다 더 살가운 친구가 될 수도 있을 듯하다. TV와의 대화는 어떠한가. 스마트 TV에 유튜브만 연결해도 ‘수상기’로 불리던 TV는 확 달라진다. 다름의 가장 중요한 차이는 바로 쌍방향 소통(Interactivity)이다. 흔히 사물인터넷, 혹은 IoT(Internet of  Things)로 부르는 흐름과 맞닿아 있다. 스마트폰과 아이패드에 익숙해진 아이에겐 손으로 만져도 반응하지 않는 TV화면은 진부하게 느껴질 수 있다. 우린 이제 당연하게도 쌍방향성을 지닌 유튜브로 이동하고 있다.

쌍방향성의 중심, 유튜브

전통매체와 유튜브를 비교할 때 바로 이 쌍방향성의 차이가 쉽게 감지된다. 한발 더 나아가 유튜브와 넷플릭스를 비교해 보면 어떨까. 요즘 유튜브 이용자들은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볼 때 화면을 두 번 터치해서 10초씩 빨리 재생시키거나 뒤로 되감으면서 본다. 또 아래의 추천 영상을 스크롤하며 훑어보기도 하고 댓글 펼쳐 보기도 동시에 해낸다. 서비스 플랫폼 또한 쌍방향성을 고려한 UI(User Interface)를 갖추고 있다.

유튜브 앱 전체화면 시 댓글 표시 UI

유튜브는 영상을 보며 댓글을 읽는 쌍방향성에 주목하여 유튜브 앱의 UI를 개선하여 전체화면시 영상과 댓글창을 함께 볼 수 있도록 개선하였다. 이러한 변화는 쌍방향성의 중요성을 가장 잘 보여주는 사례이다.

반면 넷플릭스는 TV를 마치 동영상 창고처럼 수많은 콘텐츠로 확장시키고 랭킹 및 장르별 추천을 해주지만 쌍방향성 측면에서는 유튜브에 비해 상대적으로 약하다고 할 수 있다.

요즘 TV 프로그램에서도 이러한 쌍방향성을 가미하기 위한 크로스 플랫폼 시도가 늘고 있다. 2020년 여름을 강타한 MBC <놀면 뭐하니>의 ‘싹쓰리’는 그룹 명과 부캐 명칭을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 실시간 채팅창으로 시청자들에게 아이디어를 구해 결정했다. 이러한 쌍방향성에 대한 고려는 앞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점차 중요성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 그 쌍방향성의 한 축은 늘 유튜브가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영상은 뒷전, 진짜 목적은 댓글?

놀라운 토요일 댓글모음 영상 (출처 : tvn 놀라운 토요일 )

유튜브 댓글은 영상 콘텐츠의 흥행에 있어 중요한 요소로 자리잡았다. 영상 콘텐츠에 달린 댓글들 중 반응이 좋은 댓글들만을 추려 다시 영상콘텐츠로 재가공하는 사례도 늘어나고 있다. 단순히 개인 콘텐츠가 아닌 방송사 콘텐츠에도 이러한 사례가 늘어나고 있어 유튜브 플랫폼의 하나의 콘텐츠 트렌드로 자리잡았다고 볼 수 있다.

하나의 영상 콘텐츠에서 발생한 댓글을 가지고 댓글 모음 콘텐츠가 만들어지고 다시 거기에 댓글이 달리면서 콘텐츠가 무한하게 확장될 수 있다. 또한 댓글을 통해 새로운 콘텐츠 기획의 실마리를 제공할 수 있어 제작자와 시청자가 함께 콘텐츠를 기획하고 만들어나가는 형태로 발전할 수 있다.

유튜브에서 쌍방향성이 두드러지는 이유는?

  1. 이용자의 대다수가 MZ세대
출처 : 와이즈앱

유튜브 플랫폼의 이용자의 대다수가 MZ세대이기 때문이다. 유튜브 앱 1인당 평균 사용시간을 비교하면 MZ세대의 주축인 10대와 20대가 압도적으로 많은 유튜브 앱 사용시간을 기록하고 있다. MZ세대는 상호작용성이 뛰어나고 온라인 플랫폼 내에서 쌍방향 소통을 하는데 적극적이고 의견을 드러내는데 주저하지 않는다. 온라인 플랫폼 내에서 자연스럽게 댓글로 소통하는 방식이 유튜브에 자리잡았고 서로가 댓글에 답글을 달면서 하나의 인터넷 커뮤니티 같은 역할을 하게되었다.

2. 유튜버의 ‘픽’

댓글고정 및 하트 기능. 출처 : 유튜브채널 ITsub (잇섭)

내가 좋아하는 연예인이 내 댓글을 읽고 그 댓글을 픽 해주면 어떤 느낌일까?

당연히 환호성이 나올 정도로 엄청난 기쁨일 것이다. MZ세대에게 셀럽인 유튜버가 내 댓글을 직접 ‘픽’한다면 엄청난 기쁨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유튜브에서는 유튜버가 직접 내 댓글을 확인하고 ‘하트’를 남기거나 거기에 직접 댓글을 달아주는 등 자신이 좋아하는 유튜버가 직접 반응해주기 때문에 MZ세대들은 이를 위해 더욱 댓글에 열성적으로 참여할 수 밖에 없다.

또는 유튜버가 댓글을 상단에 고정하여 댓글창 최상단에 계속 노출이 되도록 할 수도 있다. 마치 내 콘텐츠가 포털사이트 첫 화면에 나오는 것과 같이 이 영상을 보는 수십만의 이용자들에게 내 댓글이 가장 먼저 등장하고 가장 많은 반응을 얻는다는 것은 MZ세대에게는 무엇보다 짜릿한 순간일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따라서 유튜버가 새로운 콘텐츠를 올리면 제일 먼저 댓글을 남기고, 최애하는 유튜버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정성껏 댓글을 남긴다. 댓글이 점차 형성되면서 댓글에 답글이 달리게 되고 유튜버가 픽을 하면서 끊임없이 반응에 반응이 오고가는 현상이 발생하게 된다. 이러한 현상은 유튜브가 쌍방향성을 타 플랫폼보다 더욱 뚜렷하게 보여주는 이유이다.

앞으로의 전망은?

이제 댓글은 하나의 콘텐츠이자 리뷰이다. 댓글의 영향력이 커질 수록 크리에이터들은 댓글과 반응을 신경쓸 수 밖에 없다. 댓글이 얼마나 재밌느냐에 따라 콘텐츠의 재미에도 영향을 주고 이러한 댓글의 차이가 채널의 경쟁력 차이로 이어진다. 따라서 댓글의 영향력으로 인해 이제 크리에이터는 단순 조회 수를 위한 자극적인 콘텐츠는 줄이고 콘텐츠 퀄리티를 높여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 내는데 주력할 것이다. 이러한 쌍방향성은 계속해서 MZ세대들을 유입시킬 것이고 유튜브의 위치를 더욱 확고하게 만들 것이다.

[YT #1] 새로운 바보상자, 유튜브
씨로켓에서는 이달후반 발간 목표로 요즘 ‘유튜브 트렌드 2022’ 원고 작업이 한창입니다.(씨로켓리서치랩에서 유튜브 트렌드 2020, 2021을 계속 펴낸 건 알고 계시죠?^^) 그 와중에 오늘부터 이 씨로켓 매체에 유튜브 관련 연재도 시작합니다. 미디어지형도상 워낙에 유튜브가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봅니다. 플랫폼의 특성과 시장 분석, 채널 운영상 노하우 등 다양한 내용을 다룰
[YT #2] 인플루언서 마케팅 A to Z
인플루언서 마케팅은 현재 가장 주목받는 마케팅 방식 중 하나다. 소셜미디어와 유튜브 강세로, 기업들은 이미 인플루언서 마케팅을 상당수 진행하거나 계획 중이다. 오늘은 유튜버를 포함한 인플루언서 마케팅의 A to Z 를 알아보자.인플루언서와의 협업은 어떤 방식으로 이뤄질까?현재 인플루언서와의 협업 방식은 크게 두가지로 나뉜다. 기업이 전하려는 메시지를 전달해주는 ‘커뮤니케이터’ 역할이제는 기업의 메시지를
[YT#3] 유튜브 속, 뉴트로 인기
과거의 히트송들을 스트리밍하면서 촉발된 레트로(Retro, 복고풍) 트렌드는 유튜브 세상에서 꾸준히 확장되고 있다. ‘오분순삭’을 필두로 과거의 TV에서 방송되었던 인기 프로그램 콘텐츠들이 이제는 유튜브에서 재조명을 받고 있다. MBC의 ‘무한도전’, KBS의 ‘개그콘서트’ 등 한 시대를 주름잡았지만 이제는 TV에서 볼 수 없는 인기 프로그램들이 유튜브를 통해 새로운 세대들에게 각광받기 시작했다. 레트로 열풍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