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메타버스'를 떠들어대는데, 도대체 거기서 돈은 어떻게 벌 수 있을까?"
요즘 '메타버스'에 대한 관심이 높은데, 기업 입장에서 메타버스 관련해 투자를 한다면 향후 수익모델은 어떻게 될까에 대한 궁금증도 증폭되고 있습니다.

최근 마크 주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메타버스 기업' 비전을 선포한 후에 이뤄진 7월말의 실적발표 자리에서 수익모델에 대해 언급한 내용이 있다 해서 찾아봤습니다.

CNBC에서 주커버그의 자세한 발언 내용과 함께 다소 비판적 관점에서 쓴 기사가 있네요. 기사에서는 'Reality Check' 형태로 일종의 사실관계 및 전망도 짚으면서 '메타버스 기술 환상'에 너무 빠져드는 건 위험할 수도 있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습니다.

Here’s how Zuckerberg thinks Facebook will profit by building a ‘metaverse’
Zuckerberg outlined some of his vision for a metaverse on Facebook’s earnings call this week.

기사 도입부의 'Key Points' 정리는 아래와 같습니다.
- 주커버그 CEO가 실적발표에서 메타버스 비전을 많이 강조했다.
- 주커버그는 메타버스 경험을 쌓는 데 몇 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이 성공하면, 메타버스에서는 광고 및 가상체험과 함께 가상물품(Virtual Goods)을 팔아 돈을 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본문의 전체 기조는 살짝 비판적으로 느껴집니다.
이를테면, "향후 10년 동안 별다른 진전이 없을 수도 있는 '어떤 불확실한 혁신'(메타버스를 지칭)에 투자자들을 흥분시키고 있다. 이는 인터넷의 발전된 차세대 모습일 수도 있고 기업들의 최신 유행어에 불과할 수도 있다"고 쓰고 있으니까요.

어느 쪽이 됐든, 기술 회사들(주로 Facebook)은 사람들이 살고, 일하고, 놀 수 있는 가상 세계를 일컫는 (고전적인 공상 과학 용어인) '메타버스'의 개념을 점점 더 강화하며 투자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기술 기업들이 메타버스 개념을 통해 어떻게 이익을 얻을 수 있는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습니다.

주커버그 등 페이스북 경영진과 월스트리트 애널리스트들은 최근 회사의 어닝 콜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여 메타버스, 페이스북 구축 비용, 페이스북의 이익 창출 계획 등을 논의했는데요. (실제 한 시간 동안 진행된 실적발표에서 '메타버스'가 20차례나 언급됐다는군요)

다음은 저커버그와 그의 팀이 페이스북의 메타버스 투자를 위해 만든 비즈니스 사례입니다.


페이스북은 하드웨어를 팔겠지만 실제 돈은 거기서 안 나온다.

저커버그는 이날 어닝콜에서 "페이스북의 목표는 헤드셋을 최대한 저렴하게 판매하고 메타버스 자체 내에서 사업과 광고를 통해 돈을 버는 데 집중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우리의 비즈니스 모델이자 임무는 많은 사람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우리가 하는 모든 것을 가능한 한 저렴하게 만들어서 최대한 많은 사람들이 그 안에 있는 디지털 경제 규모를 복합적으로 만들게 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광고는 여전히 역할하겠지만, 우린 가상상품 판매에 초점을 둘 것.

저커버그는 메타버스에서의 광고가 페이스북의 메타버스 이윤 창출 전략에서 "중요한 부분이 될 것"이라고 밝혔지만, 디지털 세계에서의 (상품판매) 사업에 대해 더 비중을 두는 것처럼 말했다고 합니다. 마인크래프트와 로블록스, 포트나이트 등의 비디오 게임은 메타버스가 될 수 있는 초기 버전을 엿보게 하는데요. 이 무료 게임들은 플레이어들에게 가상 상품을 팔아서 돈을 벌고 있는데, 주커버그는 여기서 힌트를 얻고 모방전략을 펼칠 것을 암시하는 얘기를 했다는거죠.

"저는 디지털 제품과 크리에이터가 엄청 거대한 규모로 커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사람들이 아바타를 통해, 디지털 의복을 통해, 디지털 상품을 통해, 그들이 가지고 있는 앱들을 통해, 그들이 이곳 저곳으로 가지고 다닌다는 측면에서 말이죠"

"많은 메타버스 경험은 한 경험에서 다른 경험으로 순간이동할 수 있는 것입니다. 따라서 기본적으로 디지털 제품과 재고를 보유하고 이곳 저곳으로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은, 사람들이 엄청난 투자를 하게 될 것을 말합니다."

페이스북은 현재 메타버스에 매년 수십억 달러를 쓰고 있다고 합니다. 페이스북이 구체적인 수치를 밝히진 않았지만, 메타버스 관련 개발에 연간 약 50억 달러를 지출하고 있다는 한 애널리스트의 추정치를 무시하거나 부정하지는 않았습니다.

A Reality Check : 만약 말한대로 구현된다 하더라도, 주커버그의 계획이 실현되려면 몇 년은 걸릴 것이다.

기술 회사들은 '인공지능'처럼 아직 완전히 익지(baked) 않은 미래지향적 개념들을 좋아합니다. 이런 용어들은 차츰 그 정의가 흐릿해지고 원래의 개념에서 멀어지는 경향도 있습니다.(예를 들어, 빅테크 임원들이 아무리 그런 척해도 진짜 인공지능은 아직 존재하지 않고 있습니다)

메타버스 개념도 같은 함정에 빠질 위험이 있습니다. 점점 더 많은 회사들, 특히 Facebook과 Microsoft와 같은 회사들이 메타버스 전략을 아주 친밀감있게 언급하고 있지만, 우리는 아직 그것이 현실화되려면 몇 년(또는 그 이상) 더 멀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합니다. 기술이 아직 그 약속에 이르지 못했고, 빠른 시간내 그렇게 되긴 힘들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