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쿡의 애플, 새로운 시도

지난 13일에 있었던 애플의 아이폰12 발표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녹화된 영상을 공개하는 가상발표 형식을 사용했다. 스티브 잡스와 함께 시작된 애플의 WWDC나 제품 발표행사는 마치 유명 영화상 시상식처럼 잘 작성된 대본과 연습으로 이루어진 공연에 가깝다. 그렇다보니 등장인물도 중요해진다. 스티브 잡스 때야 잡스가 주인공이었고, 다른 임원과 기술인력은 잡스가 발표한 제품의 기능들을 설명하기 위해 조연으로 등장했다.

하지만 팀 쿡이 CEO가 되면서 변화가 나타났다. 도입부와 제품, 서비스 소개를 CEO가 하는 건 여전하지만, 각 발표자의 시간도 눈에 띄게 늘어났고, 무엇보다 여성과 비백인들의 참여가 크게 늘어났다. 과거 백인 남성 일색이었던 발표자들로 비판을 받았던 것과 비교하면 큰 변화다. 본인이 성소수자이기도 한 팀 쿡은 민권의 상징인 로버트 케네디를 자신의 우상이라고 말할 뿐 아니라 로버트 케네디 인권재단의 이사로 활동할 만큼 다양성과 민권에 민감하다.

BLM(Black Lives Matter) 운동이 미국 전역에 확산되던 지난 6월, 팀 쿡은 회사 내외적으로 인종정의(racial justice)를 증진하는데 1억 달러를 쓰겠다고 발표했다. 다양한 외부 활동과 노력에 돈을 쓰는 것은 물론이고 내부적으로도 소수인종들의 채용과 계발, 지원에 노력하겠다고 했다. 백인남성들 중심으로 돌아가는 것으로 유명한 실리콘밸리에서도 애플은 다른 빅테크 기업들에 비해 이런 노력이 가장 활발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고, 그 핵심에는 항상 팀 쿡이 등장한다.

다양성에는 원칙이 필요하다

이번 발표의 핵심이었던 아이폰12의 소개는 아시아계 여성이자, 아이폰 제품 마케팅 부사장인 카이앤 드랜스가 맡았고, 발표 전체에 걸쳐 여성과 남성, 백인과 비백인이 골고루 배치된 것이 눈에 띄었다. 특히 행사 초반에 홈팟을 소개하기 위해 등장시키 모델 가정에서는 아시아계 엄마와 흑인 아빠가 등장했고, 아이들은 아시안과 흑인의 특징 골고루 섞인 모습이었다. 뿐만 아니라 엄마는 부엌에서 “집안일”을 하는 모습으로 묘사되지 않고 혼자 만의 시간을 보내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하지만 이 모든 요소들은 눈에 잘 띄지 않았다. 워낙 자연스럽게 배치되었기 때문이다. 영화든, 그림이든, 음악이든 잘 만든 작품은 자연스럽고 쉽게 만든 것처럼 보인다. 화장을 한 듯, 안 한 듯 보이기 위해서는 더 많은 시간을 써야 하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보이기 위해서는 세심한 노력이 필요하다. 애플의 발표는 젠더와 인종 다양성을 위해 구석구석 세심한 신경을 쓴 결과이기 때문이다. 캐스팅 부터 화면 속에서 맡는 역할은 누군가 일일이 결정해야 하는 일이다. (애플의 표현을 빌자면, “No beautiful invention was created in a vacuum”) 그 결과로 이런 다양성이 반영된 가정의 모습이 만들어졌다면, 이를 감독하는 사람, 부서, 원칙이 존재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렇다면 그런 원칙은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까?
좋은 예가 런던시청에서 2018년에 내놓은 42쪽의 보고서다. “우리가 보는 여성들(The Women We See)”이라는 제목을 가진 이 보고서는 각종 광고와 홍보물을 제작하는 사람들에게 여성을 “있는 그대로(as they are)” 보여주라는 권고를 세심하면서도 알기 쉽게 전달한다.

우리가 보는 여성들

이 보고서는 도입부에서 16명의 다양한 연령층의 여성과 22명의 십대 여성들에게 자신이 다니는 공공장소에서 마주치게 되는 홍보물에서 젠더가 어떻게 묘사되는 방법을 조사하게 하고, 그렇게 해서 얻어진 이미지들을 분석했다고 밝힌다. “Sex sells(성적인 내용이면 팔린다)”는 말처럼 광고계의 오랜 편견과 여성은 홍보물에 이상화된 체형으로 등장하는 관행을 찾아내어 개선점을 발견하겠다는 것이다.

이 보고서는 공공장소에 걸린 광고홍보물은 다른 홍보물 보다 사회적 영향력이 크고 도시의 문화를 형성하는 데 큰 역할을 한다고 강조한다. 하지만 절대적으로 많은 런던사람들이 이런 홍보물에 등장하는 인물들이 자신과 무관하다고 생각했고, 런던시민들의 다양성을 반영하지 못한다고 생각했다. 한 십대는 "어릴 때는 자신의 피부가 하앻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자라면서 그게 얼마나 잘못된 생각인지 깨달았다”면서 광고에서 짙은 피부색을 가진 인도계나 남아시아계를 보지 못하면서 자랐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연령 다양성의 문제도 지적됐다. 54%의 런던시민들이 공공장소의 홍보물에서 나이든 사람들이 (실제의 숫자만큼) 반영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또한 LGBT와 같은 다양한 젠더그룹도 충분히 드러나지 않았고, 체중에 따른 체형문제는 고질적으로 지속되고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서 사람들은 사진을 포토샵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행위로 인식하고 있음도 나타났다. 여성의 성적대상화 역시 문제로 지적됐는데, 특히 성적대상화도 인종별 스테레오타입으로 등장하는 문제가 지적되었다. (흑인 여성은 가슴과 엉덩이를 강조하는 식)

제안들

위의 조사 결과에 따른 개선, 제안 사항들은 다음과 같다:

  1. 런던시민들은 다양한 인종, 문화, 연령, 장애, 종교가 광고에 반영되기 원한다.
  2. 런던시민들은 다양한 체형을 보기 원한다.
  3. 런던시민들은 광고에서 포토샵이 사용되지 않기를 바라고, 혹시라도 광고주가 포토샵을 사용한다면 그 사실을 밝히기 원한다.
  4. 런던시민들은 제품광고가 사실적이고, 유용하며, 흥미로운 정보를 갖고 있기를 바란다. (가령 생리제품의 경우 피의 붉은색 대신 파란색 물감 사용은 생리현상에 부정적인 낙인을 찍는 행위가 된다).
  5. 여성들은 포용적(inclusive), 긍정적인 유머를 사용하는 광고를 좋아한다. (한국의 코미디가 여성비하적이거나 남성중심적 표현이 많은 걸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6. 런던시민들은 젠더 다양성과 성적(sexual) 다양성을 홍보하는 광고를 보고 싶어한다.

제안사항들은 많은 사람들이 충분히 짐작할 수 있는, 꽤 포괄적인 내용이다. 이 보고서가 광고를 제작하는 크리에이터들이 참고하도록 만들어졌기 때문이다. 지나치게 세부적인 지적은 창의성을 꺾고 강압적인 요구사항이 된다. 하지만 광고를 기획할 때 위의 여섯 가지 제안을 화이트보드에 붙여 놓고 “우리가 지금 만들고 있는 홍보물이 이 여섯 가지 원칙을 충족시키는가”를 확인하는 작업은 어렵지 않다.

가령 아래와 같이 여러 사람들이 등장하는 그림을 그릴 때 1번 원칙을 적용하면 인종, 문화, 장애, 종교는 잘 반영되었지만 연령이 얼마나 반영되었는지는 갸우뚱할 수 있다. 체형도 별로 다양해보이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아래의 그림이 “틀렸다”는 것이 아니라, 이걸 제작하는 팀 내에서 수정을 원하는 멤버(특히 그 사람이 직위가 낮을 경우)가 입을 열고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는 것이다.

그 기준으로 아래의 그림들을 보면 한국에서 여성들은 왜 반드시 치마를 입고 등장하는지, 장애인은 왜 보이지 않는지, 왜 단일한 인종의 젊은이들만 등장하는지 의문을 제기할 수 있게 된다. 변화는 이렇게 현재의 문제를 인식하는 데서 출발한다.